안성시 공무원 투기의혹으로 경찰 조사중, ...파문 커질 듯 하지만, 안성시는 자체조사계획 없어
안성시 공무원 투기의혹으로 경찰 조사중, ...파문 커질 듯 하지만, 안성시는 자체조사계획 없어
  • 봉원학 기자
  • 승인 2021.05.01 09:37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역에서는 전현직 3~4명 이름 거론 제기돼
- 투기의혹 제기된데 대해 김보라 시장 유감 표명
원안이 A공직자 부인 명의 건물
원안이 투기의혹이 제기된 A공직자 부인 명의 건물

안성시 공무원의 투기의혹이 429일과 30일 각 언론을 통해 일제히 제기돼 향후 상황에 따라 파문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29일 최초로 보도한 TV조선과 30일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안성경찰서가 안성시 4급 공무원A씨를 부패방지법 위반 등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는 것이다.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155월에 부인 명의로 당시 공원용지로 묶여 개발이 제한됐던 안성시 관내 토지를 4억여원에 매입했다.

당시 매입한 토지는 10년째 공원용지로 묶여 개발이 제한됐었는데, A씨가 매입한 6개월후 안성시는 해당 부지 등에 대해 장기간 공원 조성이 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개발제한을 풀었고, 이후 땅값이 크게 올랐다는 것이다. 이에 내부정보를 이용한 투기가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것이며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는 것이다.

해당 토지는 현재 900규모의 주차장과 함께 4층짜리 건물도 함께 지어져 있다.

특히 각 매체는 A씨가 현재 안성을 지역구로 하는 이규민 국회의원의 친형이라고 보도했다.

그러나 안성시청 4급 공무원 중에는 이규민 국회의원의 친형이 없고 다만 5급 공무원 중에는 한 명이 있다.

해당 5A공무원은 30일 연가를 내고 출근하지 않았으며, 이에 시사안성에서는 해당 5급공무원에 대해 해명을 듣기 위해 전화와 문자를 남겼지만 연락이 되지 않았다.

한편 이와 관련해 안성 관내에는 A씨를 비롯해 전현직 공무원 3~4명의 이름이 투기의혹이 있다고 거론되고 있어 수사상황 등에 따라 파문이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30일 의회 본회의에서 시정질문에 대해 답변하는 김보라 시장
30일 의회 본회의에서 시정질문에 대해 답변하는 김보라 시장

한편 안성시는 이러한 투기 의혹에 대해 자체조사할 계획이 없음을 재차 밝혔다.

황진택 안성시의원은 지난 19안성시 공직자 부동산 투기여부 자체조사 추진여부 및 미 추진 사유 상급기관으로부터 관련된 조사를 받은 사항 여부와 결과 및 관련된 제보가 안성시에 접수된 사항이 있는지 여부 업무상 정보를 활용한 사적이익 추구행위를 근절하고 예방하기 위해 안성시가 가지고 있는 계획 등에 대해 질의한 바 있다.

이에 30일 본회의에서 답변에 나선 김보라 시장은 LH부동산 투기사건 관련하여 자체조사를 추진한 사항은 없고 상급기관 조사는 지난 3월 말과 4월 중 총 세 차례에 걸쳐 안성시에서 개발 중인 산업단지와 물류단지의 필지 현황과 관련 직원현황을 파악하였고, 나머지 한 건은 상급기관에 근무하는 직원이 안성시의 농지를 취득한 경우에 대해 조사를 한 사항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업무상 정보를 활용한 사적이익 추구행위를 근절하고 예방하기 위해 안성시가 가지고 있는 계획에 관해서는 관련 행위는 반드시 근절되어야 한다면서도 자체조사를 할 계획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답변하지 않았다.

이와 관련해 이 날 의회가 끝난 후 안성시 관련부서 관계자는 현재 조사할 여건이 안된다면서 조사계획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안성시는 30일 보도자료를 통해 안성시 공직자의 투기의혹에 대해서는 비록 과거에 발생한 일이지만 지역 공직자가 조사를 받는 것에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안성시는 시민의 공공이익은 물론 청렴행정을 위해 노력하고 투기의혹이 발생할 시, 원칙에 따른 처리와 시 차원의 적극적 조사협조 등 부패근절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공무원노후대책 2021-05-01 23:15:07
1)) 안성시 장기미집행 시설인 공원용지 학교용지등 사유재산을 장기간.침해하면서도 죄책감없이 오히려 이걸 이용한건 엄청난 지탄의대상이다

2)) 무능한 전직시장들이 도시계획은 담당공무원이 잘알아서 하겠지 하지만, 결국 공무원들은 장기간시행도 안되는 사업의땅의 지주들이 제풀에 넘어가 땅을 헐값에 내놓을때 잡아채가는 국가의 폭거고 착취다.

3)) 김보라 시장은 전수조사를 통해 10년이상되서 시행도 못해 이번처럼 발생할지도 모를 제2 제3의 사건을 미리 막아야하고 지주들의 재산침해를 그만 두어야 한다

윤정군 2021-05-01 10:30:59
난 다 계획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