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에서 관광사업 하려는 사람 관광두레 PD가 지원하고 도와준다
안성에서 관광사업 하려는 사람 관광두레 PD가 지원하고 도와준다
  • 봉원학 기자
  • 승인 2019.05.15 0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광두레’ 소개하고 의견모으는 설명회 열려
안성에서 최대 7개 관광사업체 선정 지원가능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추진하는 ‘2019 관광두레사업대상지로 안성이 선정된 가운데, 관광두레에 대해 소개하고 시민들의 의견을 모으는 설명회가 514일 열렸다.

지난 2013년 시작된 관광두레사업은 현재 전국 73개 지역에서 시행중이며, 경기도에는 올해 선정된 3곳을 포함해 10곳에서 시행중이다.

관광두레는 지역주민이 직접 지역의 관광자원을 소재로 관광과 관련된 사업체를 창업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러한 관광과 관련된 사업체를 창업하려는 지역주민을 지원하고 육성하는 역할을 하는 것이 관광두레프로듀서(이하 관광PD)인데 올해는 전국에서 115명이 지원해 12명이 선정되어 9.5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지난 3월 이런 높은 경쟁률을 뚫고 안성에서는 유일하게 김도영씨가 관광두레 PD로 선정되었고, 안성시는 지난 424일 관광두레사업단과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김도영 PD는 관광학을 전공하고 제2의 고향인 안성에서 10년이상 관광관련 실행계획을 수립하고 추진한 경험을 가지고 있는 안성 관광분야 전문가다.

김도영 안성 관광두레PD
김도영 안성 관광두레PD

이 날 설명회도 김도영 PD의 주선으로 이루어진 것으로 김도영 PD의 관광두레 사업에 대한 소개와 올해 4년째 관광두레 사업을 하고 있는 시흥시 이주은 관광두레PD의 사례소개, 그리고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되었다.

김도영 PD는 이 날 설명회 이름도 안성 관광두레 살롱이라는 창의적인 이름으로 진행했는데 관광두레에 대한 소개도 안성에서 관광두레가 필요한 이유와 실행방법등에 대해 자신이 고민한 내용을 풀어 이야기했다.

김도영 PD는 수 많은 관광정책이 이루어지고 국내관광이 활성화되었는데 주민들은 만족하고 지역은 부유해졌는가?”라는 질문에서 시작했다.

김도영 PD는 안성이 교통의 요지이고 자연환경이 잘 보존되고 차별화된 다양한 관광자원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다양한 관광자원을 연계할 수 있는 통합적인 네트워크 및 콘텐츠가 부족한 ”()과 같은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따라서 이러한 점을 선으로 연결하고 면으로 만드는 전략과 대응이 필요한데, 기존 행정과 민간의 한계를 보완할 수 있는 중간지원자로서 관광두레PD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이야기했다.

김도영 PD는 관광두레는 지역주민들이 자발적이고 협력적으로 사업체를 만들어 관광객을 상대로 관광사업을 하도록 육성하는 역할을 한다면서 이를 통해 지역에서는 수익성과 공익성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기존 정부의 관광정책사업은 시설먼저 만들고 소프트웨어를 만들고 사람을 육성하는 방식이었다면, 관광두레 사업은 사람을 먼저 육성하고 소프트웨어를 만들고 시설을 만드는 사업이라고 차이점을 설명하면서 관광두레는 지역주민의 창업과 경영과정에 있어 실무와 관련한 합리적인 소프트웨어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주은 시흥 관광두레PD가 사례를 소개하고 있다
이주은 시흥 관광두레PD가 사례를 소개하고 있다

 

이어서 이주은 시흥 관광두레 PD가 시흥시의 사례를 소개했는데, 시흥은 올해 관광두레 사업 4년차로 현재 시흥에는 6개의 관광두레 사업체가 경영중이며, 시흥만의 특성을 살려 관광두레 사업을 진행중이라고 밝혔다.

관광두레 사업은 기본 3, 최대 5년에 걸쳐 정부의 지원을 받고, 한 지역에서 최대 7개까지 관광두레 사업체를 선정해 지원할 수 있다.

안성에서는 오는 6~7월에 관광두레사업단이 직접 관광두레에 대한 설명회를 개최할 계획이며 연차적으로 관광두레 사업체를 선정해 지원할 계획이다.

금광면 신양복리에 있는 안성시 도농교류지원센터 교육장에서 열린 이 날 설명회는 약 40명 가량이 참석해 교육장에 빈자리가 없을 정도로 각계각층의 많은 안성시민이 참석해 높은 관심을 보였다.

관광두레 사업에 관심있는 시민은 김도영 관광두레PD(031-677-1330)에게 연락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