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관실 시의원, “막말과 고성이 아니라 존중과 배려로 상호 협력해야”
이관실 시의원, “막말과 고성이 아니라 존중과 배려로 상호 협력해야”
  • 봉원학 기자
  • 승인 2022.10.01 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본회의에서 자유발언하는 이관실 시의원

이관실 안성시의원(더불어민주당)이 30일 본회의에서 자유발언을 통해 막말과 고성이 아니라 서로간의 존중과 배려로 상호 협력하는 의회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관실 의원은 먼저이번 정례회에서 있었던 시의원들의 질의 중 집행부에 대한 막말과 고성, 반말등이 난무했다. 참으로 부끄럽다. 의원들의 노력이 무례한 언사에 빛바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집행부에서는 행정감사를 진행하면서 불성실한 행정감사자료, 공유재산관리의 소홀함, 행정의 지도감독의 부실함, 서류와 증빙자료 또한 부실함이 지적되었다면서 집행부가 개선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관실 의원은 마지막으로 안성발전을 위해파당정치도, 서로의 책임을 회피하는 정치도, 서로 자존심도 버리고 오로지 안성시민만 바라보고 시민의 권익을 위해 지역발전을 위해 일할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발언을 마무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